아이디 : 비밀번호 : 회원가입 |  비번찾기
| 마이페이지 | 사이트맵
태리로고
 
 
후원하기
경제칼럼 경제리포트 재테크전략 태리r&i 태리소식 회원코너
나도한마디
 
  제 74주년 두부사면절 특집 - 타국 대학생들에게 묻는다 - 체코(2) 2019-09-01 04:25:27  
  작성자: 물삿갓  (211.♡.158.183)조회 : 128  추천 : 29    







 삿갓 : 이전 이야기들 잘 들었습니다. 그런데 체코가 오스트리아 - 헝가리 제국 지배를 오래

        받았다고 해도, 1차대전 이후 어느정도 독일을 상대할 여력이 정말 없었나요? 슬로바키아와도

        합쳤던게 그시절 아니었나요?





 Karel Dlugoš : 그게 좀 복잡합니다. 체코는 공업 쪽이 발달했었고, 슬로바키아는 농업이
 
                            주 산업이었는데 오스트리아로부터 독립한 이후 국력을 추스를 틈도 없이

                            합쳐졌었어요. 게다가 1차대전 이후 불어닥친 경제공황은 만만찮은 경제체의

                            불협화음을 가져오며 누굴 상대하고 말고의 여유라는 게 없었습니다.

                            부끄러운 이야기지만 이 시절 체코는 영국과 프랑스가 그래도 독일이 재무장

                            하는걸 두고보지만은 않겠지 하는 기대를 은연 하고 있었던게 사실입니다.

                            나중엔 상황이 웃기게 돌아가는게, 게르만계 주민이 많이 사는 지방 주데텐

                            지역을 히틀러가 할양요구하는 것에 대해 영국과 프랑스가 '그거 떼어주고

                            조용히 마무리짓자'며 체코 등을 떠밀기에 이릅니다. 그거 떼어주고 끝났을

                          히틀러가 아니었지요. 결국 미친개에게 먹이만 더 키워 떼어준 셈이 되었고

                          체코슬로바키아는 반항 한번 제대로 못해보고 점령당하기에 이릅니다.







 Hanuš Rozroj : 이때 야금야금 영토 따먹힌 그 치욕을 잊지말자는 이야기가 늘 구전으로

                            전해져 오고 있습니다. 아시아에서도 중국 등이 열강에게 아편 전쟁 이후

                            영토 상당부분을 상실했던 역사가 있었던 것처럼, 체코 또한 독일 히틀러

                            나치스가 치고 들어오며 주변국들도 이를 말리기는 커녕 이를 방조하고

                            그 사이에 자신들도 뭐 하나 건져먹을 거 없는지 눈치 살피는 일이 지속

                            되었었지요. 사실 체코가 당시 독일과 붙을 힘이 없는 건 아니었어요.

                            허나 1차 세계대전으로, 그리고 뒤이은 경제공황으로 전 유럽이 전쟁이란

                            짓거리 자체를 하고 싶지 않아하는 여론이 팽배했어요. 영국과 프랑스는

                            자국 내에서 이런 여론을 미처 무시못했기에 강건너 불구경 하듯 했고

                            그렇게 체코슬로바키아는 나치스에게 병합당해 버렸었습니다.

                            웃겼던 사실이 뭔줄 아세요? 체코는 병합해 버렸고, 슬로바키아는 괴뢰국

                            으로 두었는데요, 체코는 공업화가 진행된 나라라서 써먹을데 많다고

                            나름 우대해 주는 척 했고, 슬로바키아는 천대하다시피 했습니다.

                            그리고 체코를 무혈입성으로 뺏은 독일 나치스는 2차대전 직전까지 영국과

                            프랑스측을 뛰어넘는 군비 증강을 이뤄내기에 이릅니다.




 삿갓 : 정말 아픈 역사네요. 그건 독일 나치스가 체코를 나름 중요한 병참기지로도 여겼단

        정황으로 봐도 좋을것 같은데요, 그래서 하이드리히 같은 이가 체코로 온 것인가요?

        이 부분에 대한 이야기를 좀 더 부탁드리겠습니다.





 Lenka Milhošt : 하이드리히가 나치스 내에서 상당히 빠른 출세와 더불어 출중한 능력을 지녔던

                      것은 익히 알려진 사실입니다. 유태인 말살정책 등도 그의 머리에서 나왔고,

                      나치스의 웬만한 나쁜짓들은 거의 그에게서 시작되었을 정도였으니까요.

                      그래서 체코 총독으로 발령나서 저항세력을 미리 상쇄시켜 버리고, 나아가

                      체코 내에 자신의 끄나풀들을 여럿 만들어나가기에 이르지요. 보셨었다는

                      영화 [새벽의 7인]에 나온것처럼, 영국군이 판단하기에 그가 계속 살아있었다면

                      히틀러가 저지른 일들이 1945년 정도에 끝나지 않았을지도 모릅니다. 그정도로

                      아주 교활하고 악마같은 놈이었지요. 얼마나 잔혹했음 유태인 학살 계획이

                      그의 이름을 따서 [라인하르트 작전]이라고까지 붙었겠어요.





 

 Zdenka Slavník : 그 하이드리히가 1941년에 체코에 부임되어 왔습니다. 그 이전에는 체코인들의

                        반발심때문에 파업 등이 끊이질 않았는데, 하이드리히가 오자마자 계엄 선포

                        내리고 뒤이어 프라하 성당 광장에서 공개처형을 단행하는등 아주 무차별적이고

                        막무가내식의 통치를 서슴없이 단행하기에 이릅니다. 그러면서도 한편으로는

                        체코 내의 불만 많은 노동계급을 이용하는 짓도 벌였지요. 그가 암살당하기

                        전까지 영화에서 나오듯 오픈카 타고 다녔던 것 역시 그의 지위 및 이미지 과시

                        였다고 할 수 있겠지요. 그의 죽음이 나치스에겐 꽤 충격이었는지 그를 죽인

                        암살대원들의 활동지 리디체 마을을 거의 전멸시키다시피 학살을 저지르고

                        전부 수용소로 보내버렸었어요. 하이드리히가 체코에 와서 무슨 생각을 꾸며

                        진행시켰는지는 확연히 나온게 더 없지만, 그가 프라하 대성당의 상당 보석등의

                        유물들을 직접 다루었던 것만 봐도 머리가 아주 안좋은 쪽으로 비상했던 것

                        만큼은 틀림이 없습니다. 게르만인이 많았던 주데텐 지역 등의 병합 과정 등을

                        선전하는데 있어 독일이 일종의 [해방]을 위한 [진출]이었다고 유하게 문장을

                        써서 선전할 정도였다고 하니까요. 지금도 나치스 관련 조사자료에 보면,

                        괴벨스는 어거지만 썼지만 하이드리히는 사람들 마음 들뜨게 할 정도의 선전을

                        할 줄 알았다고 평하는 이도 많습니다. 그가 암살 안당했으면 진짜 더 골치아파

                        졌을수도 있음이 과언이 아닙니다.









 삿갓 : 그랬군요. 그럼 이 시절 하이드리히가 이용한 체코인들, 이를테면 그 [새벽의 7인] 영화

        에서 나오듯 나중에 그 암살단 내에서 배신하고 독일 나치스에게 모조리 불어버린 놈처럼,

        독일 나치스에게 의탁하는 이들이 많이 나오진 않았었는지요? 그리고 그런 이들이 있었

        다면 그 사후처리는 어떻게들 이뤄졌는지요?






 Hedvika Stromati Zbyhněv : 물론 적지 않았지요. 엠마누엘 모라베츠 처럼 하이드리히 삽살개로

                                        굴었던 놈도 있었고요. 당시 체코 대통령이었던 에밀 하하는 2차대전

                                        이후 체포되어 옥사했고, 모라베츠는 도망다니다가 권총으로

                                        머리통 쏴서 자살했습니다. 그 외 수많은 나치스 부역자들은 전부

                                        공산정권 이후 수용소로 보내졌습니다. 안타까운건 이 당시 연합군

                                        측에서, 영국군 소속으로 싸운 영웅들도 그 수용소로 같이 보내졌지만

                                        어쨌든 나치스 부역은 상당한 망신거리로 뭇사람들의 조롱을 받은

                                        것 만큼은 사실입니다.






 삿갓 : 그렇군요. 체코의 그 역사적 흐름이 안타까운 부분이 많으면서도 한편으로는 독일 나치스

          시절을 겪은 뒤 다시 일어선 과정이 꽤 기특한 부분도 있는데요, 불행히도 아직 남한 내엔

          왜정시절이 근대화의 일부였다느니, 왜정시대로 인해 자본주의가 시작되었다느니 이딴

          소리 늘어놓는 이들이 많습니다. 혹시 나치스 시절 부역한 이들이 이 비슷한 소리를 하지는

          않았었나요? 그리고 체코는 공산주의 패망과 함께 또한번 90년대 아주 복잡한 역사를

        겪기도 했는데, 독일과의 경제적 격차 관련한 이야기를 하는 누군가는 또 없는지요?








 Vítek Přibyslav : 남한 내에 왜 그런 소리를 하는 이들이 있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침략이 근대화와 자본주의를 가져다 주었다고 말하는 것 자체가

                                        어폐가 있는것이, 진짜 자본주의를 가져다 준다면 동등한 자본주의
               
                                        거래에 의해 진행을 했었어야지요. 허나 독일이 주데텐 지역을

                                      함부로 빼앗아간 것처럼, 왜놈들도 한반도를 그런 우격다짐 논리로

                                      슬금슬금 기어들어와 자신들 마음대로 정치에 간섭하고 신식문물을

                                      뿌리며 경제권을 하나씩 앗아갔을 겁니다. 그 시절 전세계 피지배

                                      국가들이 다 그렇게 당했습니다. 그것을 두고 [근대화]라 하는 것

                                      자체가 웃긴 겁니다. 식민지 사람들이 지배 국가의 국민들처럼

                                      동등하게 근대화의 편의를 모두 누리고 동등한 경제적 지위를 보장

                                      받았다면 그건 근대화와 자본주의 전파가 맞지만, 왜놈들이 한반도에

                                      이랬을 리가 없지요. 이런 이야기 체코 내에서는 상상도 못합니다.

                                      오스트리아 - 헝가리 제국의 지배를 300년 이상 받았어도 겨우 6년여간

                                      의 독일 나치스 침공에 더욱 이를 갈고 열받아 하는 이유가 독일 나치스의

                                      여러 만행 때문인데, 그 중 하나가 바로 체코의 노동력 및 모든것을

                                      앗아가서는 지들 마음대로 횡행해버리고 체코인들은 상당히 힘들게

                                      이 시기를 견뎌야만 했던 것에도 그 이유가 있습니다. 독일이 제아무리

                                      잘살든 말든 그건 독일이지 체코가 아니고, 우린 우리대로 독일이나

                                      구소련의 압제하에서 살지 않을 주권과 자유를 얻기를 원했고, 그렇게

                                      살 자격을 위해 싸워왔습니다. 그게 진정한 주권국가의 본위 아닐까요?

                                        침략시절 근대화가 진행되었다고 말하는 건 상당한 어불성설 입니다.







 삿갓 : 도움말씀 정말 감사드립니다. 100여년 전 우리 조상들이 체코군에게 무기 건네받은 도움

        받은 것처럼 저 역시 또 그 후손들에게 도움받는 느낌이 듭니다. 정말 감사드립니다.

  이름 :    비밀번호 :    

목록 글쓰기 답변 추천
Total 13,048건
순서 제목 이름 날짜 조회수 추천
  연구소 사무실 이전(강남역->여의도) 임채완 16-10-26 8295 292
  예측이 가능한 경제학: 최용식 경제학 [58] 방병문 16-05-09 10924 497
  게시판 동영상 올리는 방법입니다. 방병문 14-03-14 15967 124
13406   북극의 북극곰, 도로위의 민식이, 여러분들은 책임 없지요? [2] 물삿갓 19-12-12 10 1
13405   12.1~12.10 수출 전년비 7.7%, 수입 8% 증가, 관세청 임채완 19-12-11 44 2
13404   산악회 일정 알립니다 임채완 19-10-28 82 16
13403   서울 부동산.... [1] 지방청년 19-12-10 20 2
13402   Pim Verbeek, 그의 발자취, 그리고.. 물삿갓 19-11-29 18 1
13401   경제칼럼 좀 써주시지... 청년 19-11-29 29 1
13400   11.2(토) 4분기 경제세미나 알림 임채완 19-10-01 135 15
13398   3분기 전기비연율 1.6% 성장(속보치), 한은 [5] 임채완 19-10-28 232 15
13397   제 글이 더이상 안올라가기에 쓰는 글 [5] 물삿갓 19-10-25 98 8
13396   칠레 현재 상황 - 국가안전법 발효 조치 [5] 물삿갓 19-10-19 71 5
13395   보충 설명 - 집을 빌려 쓰는 시대 [25] 백성주 19-10-16 104 6
13394   [펌기사]준비된 최연소 '노벨경제학상' 뒤플로..빈곤연구에 헌신한 결과 [2] 물삿갓 19-10-15 52 5
13393   부동산 임대, 그 양날의 검 물삿갓 19-10-15 52 6
13392   집을 빌려 쓰는 시대를 만듭시다 백성주 19-10-13 41 5
13391   주공, 주택 제작에서 주택 매매처로는 변경이 안되나? 물삿갓 19-10-03 47 7
13390   방사능 오염수 방류, 우리 밥상에 올라온다 물삿갓 19-09-28 47 8
13389   폴 크루그먼, 책임성 있는 이야기만 합시다 물삿갓 19-09-23 58 6
13388   류석춘, 왜그러시나? 아마추어 같이? 물삿갓 19-09-23 52 4
13387   연휴 끝, 이제 제대로 붙는다. [1] 물삿갓 19-09-15 85 9
13386   이영훈 이우연 제3류의 길 따라지들아, 왜 추석쇠나? 오봉 쇠지? 물삿갓 19-09-10 88 22
13385   영화 리뷰 - 봉오동 전투 물삿갓 19-09-10 57 8
13383   추석 명절 선물, 그 매조지는? 물삿갓 19-09-08 65 13
13382   근데 최소장님은 요즘 글을 안쓰시나요 지나가다가 19-09-07 89 11
13381   8.31(토) 3분기 경제세미나 알림 [3] 임채완 19-06-12 271 43
13380   이영훈, 이우연, 느그들은 철심 박는 것도 근대화라 부르나? 물삿갓 19-09-02 135 36
  글쓰기
  
1 [2][3][4][5][6][7][8][9][10]...[다음][맨끝]
경제학강좌 경제코멘트  
동영상강좌
경제 은행 보험 증권 부동산 세무
연구소소개 강연요청  
컨설팅
삶의여유 생활문화 인문철학
우리나라 축구팬이… 

긍정과 부정의 생명… 

페이스북이 사람들의 글을 통해 감정도 전파된다는 사실을 논문…

도서추천
책1
책2
열국연의